디자인 대박! 출시일, 가격 진짜 폴더블폰! 갤럭시 Z플립,

 

12일 열린 언팩 행사에서 베일에 가려있던 삼성의 두 번째 폴더인 블루폰 갤럭시Z 플립이 공개됐습니다. 사실 폴드 때도 폴더 블루폰에 별 관심이 없었는데 이번 Z플립은 너무 예뻐서 관심이 많았어요. 그럼 바로 공개된 정보와 스펙, 출시일, 가격에 대해서 하나씩 알아보도록 하겠습니다.

갤럭시 Z 플립은 폴드와 달리 위아래가 접혀 있는 폴더블 폰입니다. 반으로 접는 것으로 크기가 가로 73.6mm x 세로 87.4mm x 힌지 부분의 두께 17.3mm, 바지와 셔츠 주머니에도 쏙 들어갈 정도의 크기입니다. 무게는 183g으로 갤럭시노트10+보다 13g정도 가볍습니다.

화면은 170.1mm 인피니 티플렉스 디스플레이를 탑재하여 다이내믹 아몰레드의 정확한 색상을 표시합니다. 노치가 없는 얇은 베젤이 특징으로 상단 중앙에 펀치 구멍 전면 카메라가 있습니다. 비율은 21.9:9 비율로, 영화와 같은 멀티미디어를 시청할 때 아주 좋은 비율입니다. 물론 유튜브 같은 16:9 비율의 콘텐츠는 레터박스가 생길 거예요 (해상도 2636×1080, 풀HD+, 425ppi)

그리고 가장 놀라운 것은 지난 폴드와 달리 울트라 신글라스(Ultra Thin Glass)를 적용했습니다. 갤럭시로 처음 접히는 유리를 사용한 글라스로, 여러 번 접어도 주름이 없는 매끄러운 화면을 보여준다고 합니다. 어린 시절의 폴더 폰을 사용하던 것이 생각나거나 접거나 하는 느낌이 굉장히 좋다고 생각합니다.

Z 플립은 프리스톱 힌지가 적용되어 원하는 각도로 펼쳐져 사용할 수 있습니다. 반만 접으면 화면이 상단과 하단으로 나뉘어 멀티태스킹을 즐길 수 있습니다. 삼성에서는 이것을 플렉스 모드라고 합니다. 기본적으로 위, 아래를 2개의 앱에서 동시에 열어 사용할 수 있으며 위쪽은 보는 영역 아래쪽은 키보드나 컨트롤 등을 위치에서 사용할 수 있습니다.

카메라는 전면 1000만 화소(F2.4), 후면 1200만 광각초광각(F1.8 F2.2)의 합계 3개가 탑재되고 있습니다. 전후 모두 4K 동영상 촬영이 가능합니다. 그리고 재미있는 것은 프리스톱 힌지 덕분에 자유롭게 세워두고, 세르피나 동영상 콘텐츠를 찍기 쉬워졌다는 것입니다. 보통 스마트폰으로 혼자 촬영하려면 삼각대가 있어야 하는데 지금은 그냥 반만 접어 올리기만 하면 돼요. 이런 장점이 있을 줄은 몰랐어요.

그리고 핸드폰을 접었다. 그 때, 외부 전면에 작은 1.1 인치 화면(해상도 300 x 112)이 있습니다. 이 작은 화면에서 쉽게 카메라 화면을 볼 수도 있대요. 기본적으로 날씨나 시간, 전화, 알람, 메시지를 미리보기로 사용할 수 있습니다. 개인적으로는 화면이 좀 더 잘려도 좋았겠지만 그래도 작은 화면이 디자인적으로 더 예쁘네요.

성능으로서는 퀄컴 스냅 드래곤 855+프로세서 탑재, 메모리는 8 GB, 스토리지는 256 GB입니다. 스냅드래곤을 사용한 만큼 엑시노스보다 GPU 처리 성능을 조금 더 기대할 수 있는 부분이네요. 배터리는 3300mAh가 탑재되어 여유가 있으며 갤럭시 시리즈에 있는 무선 배터리 공유 기능을 통해 스마트폰 등의 전자기기를 충전할 수 있습니다. USB-C 커넥터로 15W 고속 충전도 지원합니다.

일반 버전과 함께 개런티 쿠시 Z 플립 톰 브라운 에디션이 공개되었습니다. 명품 톰 브라운과의 협업으로 시그니처 그레이 베이스에 빨강 파랑 스트라이프가 프린트 됩니다. 케이스, 갤럭시 버즈 , 갤럭시 워치 액티브 2까지 한정판으로 나온다고 하는데 디자인이 아주 예쁘네요.

갤럭시 Z 플립은 국내에서 2월 14일 출시될 예정이며 가격은 165만원입니다. 한국에서는 미러퍼플과 미러블랙 두 가지 색상으로 출시된다고 합니다. 확실히 진짜 폴더폰처럼 접는 디자인이 이렇게 예쁠 줄은 몰랐는데, 오랜만에 혁신적인 디자인이 느껴질 정도의 제품이 아닌가 싶네요. 나중에 기회가 된다면 저도 꼭 한번 써보고 싶어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