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도 잡은 한양대학교 이깨맹 SBS 8 뉴스 인터뷰 데뷔 프로필 나이키 학력배우 장동윤 ‘조선구마사’ 역사왜곡 논란 속 출연 사과 인스타그램 사과문 충년대군역 (세종)

 

배우 장동윤이 드라마 <조선드라마사>에 출연하면서 그동안 쌓아온 좋은 이미지에 큰 타격을 입고 있어요. 장동윤은 『조선구마사』에서 후일 세종이 되는 충렬대군을 맡았으나 역사왜곡 캐릭터로 부각되어 ‘조선구마사 역사왜곡’의 대표적인 사례로 꼽히며 여론의 비판을 받았습니다

사실 장동윤은 흉기 강도를 검거하는 데 기여한 공로를 인정받아 경찰 표창을 받았고, 당시 뉴스 인터뷰 영상으로 데뷔한 경우입니다. 연예인들의 데뷔 에피소드 중에서 아주 특이한 사례로 꼽히기도 하죠.

이렇게 장동윤은 의인 정의의 이미지를 바탕으로 데뷔해 성공적으로 경력을 쌓아왔습니다. 이번 ‘조선구마사’를 통해 한국 역사상 가장 뛰어난 성군 중 한 명으로 꼽히는 세종대왕의 충렬대왕 시절 역할이 연기 경력에 큰 오점으로 남게 되었습니다.

장동윤 씨는 인스타그램을 통해 공식 사과를 표명했지만, 당분간 ‘조선구마사’에서 시작된 역사왜곡 논란의 늪에서 헤어나기는 쉽지 않을 것 같습니다. 그만큼 큰 실수를 했다고 볼 수 있는 부분입니다.

장동윤 배우 장동윤이 역사왜곡 물의를 빚은 <조선구마사>에 출연한 것에 대해 사과했습니다. 장동윤은 드라마 폐지가 결정된 후인 2021년 3월 27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변명의 여지가 없는 제가 어리석고 안일했기 때문”이라며 공식 사과했습니다.

장동윤은 조선 구마사에서 훗날 세종대군 역을 맡았습니다. 조선 구마사가 역사왜곡 비난의 중심에 서자 일부에서는 장동윤 등 조선 구마사에 출연했던 배우들에게도 선택에 신중한 결정이 필요했다는 비난이 쏟아졌습니다

특히 장동윤의 경우 ‘조선곰사’ 제작발표회에서 “대본이 재미있었고 흔한 소재가 아니라 파격적이고 흔치 않은 기회라 생각되어 출연하게 되었다”고 밝힌 바 있는데 결과적으로 장동윤은 역사의식에 대한 기본 개념조차 없는 인물임을 자인한 결과가 되었습니다.

장동윤은 “이번 작품이 이 정도로 문제가 될 줄 미처 몰랐다. 그것은 내가 어리석고 안일했기 때문이다. 창작물을 연기하는 배우의 입장에서만 작품을 봤다. 큰 잘못이다며 존경하는 감독이나 훌륭한 선배, 동료 배우들과 함께할 수 있다는 것만으로도 내가 이 작품을 마다할 이유는 없었다. 나에게 한정된 선택 속에서 많은 생각을 했고 최선의 선택이라고 믿었는데 이 또한 내가 어리석었기 때문이라고 해명했다.

장동윤은 이어 “개인이 도덕적 결함이 없으면 언제나 당당하게 살아도 된다는 신념으로 나름대로 철저히 갈고 닦으려 했다. 하지만 정작 일과 관련된 부분에서 부끄럽고 부끄러운 일이 발생해 깊이 반성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또 장동윤은 “대중의 사랑과 관심으로 일할 수 있다는 것을 뼈저리게 알고 있다. 그래서 이 글도 여러분이 저의 의도와는 다른 변명으로 치부하더라도 겸허하게 받아들인다며 감정적인 호소나 동정을 유발하는 글이 되고 싶었지만 진정하게 제 마음을 표현하다 보니 그런 글이 된 것 같아 거듭 죄송하다고 말씀드린다. 다만 너그럽게 봐주시면 이번 일을 가슴 깊이 새겨 성숙한 배우로서 좋은 모습을 보여드리고 싶다고 말했다.